2016년 8월 13일 토요일

뱅앤올룹슨 H5 블루투스 이어폰에 대한 간단한 사용 소감

뱅앤올룹슨 H5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한지 약 2주정도 되어서 간단한 사용 소감을 적어 봅니다.


   1. 블루투스 성능
뱅앤올룹슨 H5는 기기와의 블루투스 연결이 쉬워서 이어폰 리모콘의 가운데 버튼을 몇초 정도 누르고 있으면 위 사진처럼 기기와 블루투스를 통하여 연결되고, 이 이어폰은 전원 버튼이 따로 없는 관계로 아래 사진처럼 두개의 이어폰에 있는 자석을 서로 연결하면 기기와의 연결이 차단됩니다.
뱅앤올룹슨 H5는 기기와 중간에 방해물이 없을 경우 약 10미터 정도 떨어져 있어도 끊김 현상 없이 깨끗하게 연결됩니다. 그러나 중간에 벽등의 장해물이 있을 경우 끊김 현상이 발생합니다.
저는 가방에 아이폰SE을 넣은 상태에서 블루투스로 뱅앤올룹슨 H5를 연결해서 주로 음악을 듣는데 거의 끊김 현상 없이 깨끗하게 음악이 재생됩니다.


  2. 배터리
뱅앤올룹슨 H5는 테크니칼 스펙에 의하면 음악 재생시간이 약 5시간이라고 표시되어 있는데 제가 아이폰SE로 테스트해 보니 볼륨이 40 ~ 50%정도일 경우 4시간 30분정도 음악을 재생하면 배터리 잔량이 10%정도를 나타내는 이어폰의 LED가 빨간색으로 표시됩니다. 그러므로 배터리 지속 시간은 스펙대로 5시간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배터리 충전시간은 배터리 잔량이 10%정도일 때 완충하는 시간이 약 2시간 30분으로 스펙에 표시된 2시간보다는 긴 시간이 필요하며 완충되면 아래 사진처럼 이어폰의 LED가 녹색으로 표시됩니다. 통상 뱅앤올룹슨 기기의 배터리 충전시간은 긴편으로 뱅앤올룹슨 H5도 충전 시간이 다른 제품에 비해서 긴편입니다.


   3. 뱅앤올룹슨 H5 사용 소감
뱅앤올룹슨 H5는 사진처럼 컴플라이 팁과 실리콘 팁을 기본 구성품으로 제공하는데 차음성은 컴플라이 팁이 좀 더 좋은 편이지만 저의 경우 컴플라이 팁이 귀에 잘 고정되지 않고 얼굴을 약간만 움직여도 이어폰이 귀에서 빠집니다.(실리콘 팁도 컴플라이팁보다 덜 하지만 잘 고정되지 않습니다)


사진은 뱅앤올룹슨 H5의 이어폰 하우징을 H3 ANC와 비교한 것으로 위 사진이 H3 ANC이고 아래 사진이 H5입니다. 뱅앤올룹슨 H5는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배터리가 양쪽 이어폰 하우징에 내장되어 있는 관계로 하우징이 H3 ANC보다 두꼅고 큰 편이며 노즐 길이는 H3 ANC와 비슷합니다. 뱅앤올룹슨 H5처럼 하우징에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는 블루투스 이어폰은 저처럼 귓구멍이 작은 사람은 행거형이 아니면 이어폰이 귀에 잘 고정되지 않는 단점이 있습니다. 저의 경우 귓구멍이 작은 편이라 뱅앤올룹슨 H5을 착용할 경우 잘 고정되지 않고 귀에서 잘 빠집니다.(특히 컴플라이팁은 더 심합니다).


뱅앤올룹슨 H5는 뱅앤올룹슨다운 디자인과 색상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고 있으며 소리는 다른 뱅앤올룹슨 이어폰과 비슷합니다.
단, 운동할 때 사용하기 위하여 뱅앤올룹슨 H5 구입을 고려하시는 분들은 다른 이어폰을 구매하시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음악 재생시간이 5시간으로 짧은 편이라 개선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잡담] 12인치 맥북 과 11인치 아이패드프로 사진 한 컷

오늘 커피샵에 있으면서 심심해서 2인치 맥북 과 11인치 아이패드프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스펙에 의하면 12인치 맥북이 약간 더 두꺼운데 11인치 아이패드 프로의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때문에 차이가 없이 보입니다.     나란히 놓고 보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