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4월 9일 화요일

[어플] BTT Remote 유니버셜 App 소개

맥 사용자라면 대부분 Better Touch Tool이라는 어플을 알고 계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어플을 개발한 분이 BTT Remote라는 iOS 어플을 1.99달러에 앱스토어에 등록해서 간단하게 소개할까 합니다.
BTT Remote라는 어플은 아이폰, 아이패드을 맥의 트랙패드나 키보드등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일종의 원격 조정 어플로서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유니버셜 앱입니다.
이 글은 아이패드 미니에서 테스트한 것을 기준으로 포스팅합니다.

이 어플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위 사진처럼 먼저 맥에 Better Touch Tool를 설치 가동해야 하고, 맥과 iOS기기가 같은 네트웍에 있어야 합니다. 그러면 BTT Remote가 자동으로 맥을 찾아 연결합니다.


위 사진은 어플을 처음 실행하면 나타나는 화면인데, 몇가지 평션키와 트랙패드등이 나타납니다. 


이 어플은 키보드를 선택하면 위 사진처럼 iOS자판이 나타납니다. 그러므로 옵션, Control키등이 없네요.


어플 화면에서 오른쪽 밑에 있는 'File Browser'라는 버튼을 터치하면 맥의 Finder같이 Main에 있는 폴더와 파일등이 오른쪽에 보이고 터치하는 실행됩니다.


'Menubar' 라는 버튼을 터치하면 지금 맥에서 실행되는 어플의 Menu Bar가 나타나고 실행시킬 수 있습니다.


 'Running Apps'라는 버튼은 지금 맥 메모리에 올라온 어플들을 보여 주며, 터치하면 해당 어플을 맥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어플은 위 사진처럼 특정 Trigger를 통하여 아이패드 미니에서 맥에 어플 실행, 윈도우 조정등 특정 동작을 하도록 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맥의 Better Touch Tool에서 해당 동작을 설정해야 하고, 그러면 자동적으로 iOS기기에 싱크됩니다. 예를 들면 맥에서 omnifocus라는 어플을 실행하려면 아이패드미니에서 오른쪽에 있는 omnifocus를 터치하면 됩니다.

BTT Remote 어플의 장점은 사용하기 쉽다는 점입니다. 
단점은 우선 트랙패드 모드에서 커서의 움직임이 약간 부드럽지 못합니다. 그리고 한국 사용자에게는 치명적이 단점이 있는데, 한글 입력 문제입니다. 일단 한글 입력은 되지만 한글과 영문을 석여 입력하면 제대로 입력되지 않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잡담] 12인치 맥북 과 11인치 아이패드프로 사진 한 컷

오늘 커피샵에 있으면서 심심해서 2인치 맥북 과 11인치 아이패드프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스펙에 의하면 12인치 맥북이 약간 더 두꺼운데 11인치 아이패드 프로의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때문에 차이가 없이 보입니다.     나란히 놓고 보니 ...